반응형

IB도 거진 1개월 반정도가 남았다.

빨리 졸업하고 싶을 뿐이지.. 별 생각은 없다.

IA도 다 냈겠다, IB를 하며 느낀점을 대략 서술하려 한다.

(학교마다 syllabus 스케줄이 다르므로 참고만 하길 바란다.)


--- Before IB. 과목선택


Computer Science HL: 컴퓨터는 C와 C++, python 공부 조금 밖에 한 적이 없었다.

컴공쌤에게 가 여쭈어보니 그정도면 괜찮다고 하셨다.


ITGS HL: 노는 과목이라고 듣고 선택. 아니였다.. IB를 조금 더 쉽게 지낼 수는 있겠지만 거저먹을 수 있다는 생각은 하지 말자.


French B SL: French 4를 듣고 있었지만 늘 성적이 B라 쌤한테 가서 Spanish AB Initio를 한다 하니 쌤이 불같이 화를 내셨다... 불어로 바꿨다. (그 쌤은 우리를 1년 가르치다 떠나셨다. 저기요?) 가끔 후회도 되지만 나쁘지만은 않았던 선택.


그 외 Math HL / English L&L SL / Econ SL. 그냥 선택한 과목들.


--- 11학년 1학기. 2015년 8월쯤이었던가... 가물가물


개학하면 모두들 SAT공부를 하고 있음. 일주일정도면 공부하는애들 다 없어짐ㅋㅋㅋㅋ


IB 시작한다고 쫄은 애들이 태반. 쫄을 필요 없다. 이때 공부는 별거 아님. 별로 배우는것도 없다. 하지만 여기서 배우는건 다 기본기라 중요함. 뭐.. 그냥 열심히 하면 어떻게든 되고 넣은 노력만큼 결과 나옴. 


전 사실 수업시간 내내 졸기만 했음. ... (하지마세요)

이 기간동안 꽤나 심리적으로 안좋았는데 사실 IB하면 계속 나빠지기만 하기 때문에 나중에는 그냥 그러려니 하고 살게됨. 이 때는 초기라 보면 멘붕 글이 많다.


그리고 곧 SAT폭풍이 찾아옴. 이때 공부 열심히해서 2-3번안에 꼭 끝내도록 하자. 그래야 돈도 애끼고 시간도 애끼고 체력도 애끼고 인생이 편해짐.


STUDY HALL : 있을때 잘 합시다. 주무시지 마시고 공부하세요. 놀지말고 공부하라고!!!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조언!!



나는 이 기간동안 롤과 하스스톤을 열심히 했다.. 트위터를 돌아보니 롤트윗밖에 없군 흠

이 기간동안의 내 기분은 이러했다고 한다.

이륙하는 도중 바퀴를 삐끗해 한쪽 날개를 땅에 박아서 금이 갔는데 이륙을 했기 때문에 도착지까지 가야하는 기분

E.C는 MUN, 수학클럽을 했다.


--- 11학년 2학기. 극헬의 시작.


개학하면 분위기가 다름. 쎄하고 우중충함..

'아 이번 학기부터 공부 열심히 해야지' 하다가 과제에만 치여 공부는 하나도 못하고 과제만 겨우 내며 살아남는 IB 학생들.


사실 뭐 .. .. IOC 빼고 딱히 기억에 남는건 없음. 영어 A Lang Lit 들으면 극헬임. 학교에서 받는 숙제중 95%가 영어에서 나옴. 



비슷한 시기의 글.

주말에도 축구시합, 다음주에도 축구시합. 그러면 기말이 코앞이고 SAT도 코앞이다
1월이 끝나면 2월엔 스포츠 거 뭐지 딴학교애들 비행기타고와서 일주일내내 축구만하는 그거 있고 (MESAC)

그렇게 어찌저찌 2월이 끝나면은 3월엔 모의유엔때문에 러시아를 가야하지! 하하!


아마 님들 학교 대개 3개의 시즌으로 스포츠 나뉘어있을거임

시즌 2때 스포츠 하지 마세요 

내가 지금 스케쥴이 저러니까 말하는거. 저거 계속 그럼. 시즌1에 하세요 11학년 시즌1.

안그러면 지금 나처럼 이도저도못하고 갈굼당하는 신세가 되버림.


E.C: Varsity Soccer, MUN, 수학클럽.

이 기간동안에도 롤 + 기타등등게임 얘기밖에 없네. 공부 하긴 한거냐..

나는 사실 이 때까지도 SAT 때문에 고생했다.


11학년 말에 predict주는 학교들은 점수 잘 받아놓아야 한다.

이 predict에서 1점 오르거나 1점 떨어지는게 final predict임.


--- 12학년 Transition 여름 방학


미국대학 가고싶으면 원서에 방학을 올인하라. IB 버려라..


EE: 그냥 first draft를 거의 final같이 쓰라. 나중에 다시는 안고친다. 깨작깨작 고치기만 하기 때문에 처음 쓴게 최종본이라고 보셈.


나머지 과목들도 마찬가지. 내 친구들과 나를 보면 결국엔 처음 쓴걸 최종본으로 내기 때문에 처음 잘 써야 한다. ...


내 9월 기록.

Done:

Econ IA x2

French WT x1

English WT x2


Half-Done:

Extended Essay

ITGS IA


To-Do:

Math IA

CompSci IA

French WT x1

English WT x1


이 때 인턴십 하는 아이들도 있다. 좋은 생각!


--- 12학년 1학기:

(나는 아직도 SAT로 고통받고 있었다.)


개학하자마자 미국 원서 넣는 데드라인임.

영국의대도 데드라인 엄청 빠르다고 알고 있음.


그 다음엔 홍콩, 캐나다, 영국.

원서준비와 IA 때문에 정신없다.



어떻게 지나갔는지도 기억안남. IA에 인생 쏟아부음. 

진짜로 어떻게 지나갔는지 잘 기억이 안나기 때문에 질문 있으시면 댓글에 달아주세요. 

모아서 다음 글에 답하던가.. 이 글을 업데이트하던가.... 힘들다.


이 때도 디게 우울했었는데 아무 생각 없이 때우다 보니 걍 넘어감. 새로운 기술 터득? (아님)





결론: 


그리.. 안 힘들다.

노트테이킹 열심히 하라.

공부 열심히 하라.


IB는 독학이다..

반응형

'KOREAN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About the IB.  (0) 2017.03.19
어떻게 시작해야하는지 모르겠을때  (0) 2013.11.18
윈도우 7 vs 윈도우 8  (0) 2013.10.31
'버퍼'란 무엇인가?  (5) 2013.10.08
[윈7/윈8] cmd 'telnet' 명령어 활성화시키기  (3) 2013.09.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