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21년 새 학기를 맞아 1월 5일날 나는 캐나다로 가는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비행기에 올라가며 세운 내 목표는 10시간의 비행동안 창가에 앉아 아무하고도 말을 섞지 않고

아무것도 먹지 않고 어디도 가지 않고 버텨내는 일이었다. (굶어 죽을 뻔 했지만)

 

내 경험이 누군가에게 도움이 될 것 같아 한국 출발부터 자가격리까지 내 경험을 짧게 적는다.

 

일단 - 캐나다에 입국할 자격이 있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이것은 비자 애기가 아니다.

국제학생일 경우, 병원에 근무할 경우.. 조금 더 입국이 수월하다.

입국심사가 많이 타이트해졌기 때문에 하단의 링크를 꼭 정독하길.

 

현재 캐나다로 입국을 위해서는 출국 72시간 내에 확인받은 코로나 음성 판정 진단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해야 한다.

www.canada.ca/en/immigration-refugees-citizenship/services/coronavirus-covid19/travel-restrictions-exemptions.html

 

Coronavirus disease (COVID-19): Who can travel to Canada – Citizens, persons registered under Canada’s Indian Act, permanen

Coronavirus disease (COVID-19): Who can travel to Canada – Citizens, persons registered under Canada’s Indian Act, permanent residents, foreign nationals and refugees  To protect Canadians from the outbreak of COVID-19, the Prime Minister announced t

www.canada.ca

 

그리고 ArriveCAN 앱을 다운받는다.

한국에 왔을 때 다운받은 코로나 자가격리앱같은 것이다.

캐나다에서 14일동안 지낼 장소의 주소가 있어야 하니 꼭 미리 준비하자.

 

ArriveCAN을 제출하고 난 후, 준비가 되었다면 인천공항으로 향한다.

 

공항가기 전 따로 챙길 것

- 장갑

- 마스크 여분

- 손소독제

 

공항.

인천공항이 참.. 휑하다. 내 여행인생 16년동안 이렇게 텅텅 빈 인천공항은 처음본다.

아마도 이 상황이 나아지지 않는 이상 사람이 몰려있는 유일한 곳은 지금 타러 갈 항공편 게이트밖에 없을 것이다.

난 미리 체크인을 하고 가서 가방 내는건 참 수월했다. 체크인 할 때 비자확인을 한다.

 

참고로 여기서부터 난 장갑을 꼈고 비행기에서 내려 짐을 찾을 때까지 벗지 않았다.

새삼 놀라운게 장갑이 누래지는게 보이는데 디게 비위상함

 

이것이 비즈니스석?

한국에 올 때와는 달리 한 좌석을 띄어주지 않았다.

(사람 옆에 사람이 앉지 못하도록 한 칸 띄어 예약이 가능했다)

하지만.. 사람이 더 없었나 보다.

 

한 줄이 통째로 비어서 비행을 하게 되었다.

다리 뻗고 자는게 가능하다니.. 이건 초등학교 이후로 참 오랜만이었다.

다른 사람들도 같은 처지. 중앙에 앉은 사람들은 4 좌석을 다 차지할 수 있었다.

 

구름이 참 예쁘다.

사실 한국으로 가는 비행기는 음식을 거의 안줬다.

차디찬 냉장 샌드위치 또는 비스킷을 줘서, 맛없는건 둘째치고 난 입에 대지도 않았다. 

마스크 벗으면 큰일나는 줄 알고.. (맞지.) 

 

근데 이번에는 따듯한 음식을 주더라.

마스크를 벗기는 싫고 배는 고파서 마스크를 벗지 않고 한 입 먹을 때마다 마스크를 당겨서 먹었다.

물론 코로나 확진자가 있으면 마스크를 벗은 이상 마스크가 뭔 소용이리... 라는 생각이 들었지만

배고픔이 이성을 이겨버린;;

 

따듯한 음식을 두 끼나 먹었다. 

 

캐나다에 그렇게 도착을 했고, 입국심사 기다리는 줄이 한시간은 걸린다.

입국심사위원이 4명정도밖에 없더라. 이 점 유의해야 하고.

그 외에는 비자, 여권, ArriveCAN 앱 검사를 하고 나는 금방 통과가 가능했다.

 

짐을 찾은 후 화장실에서 마스크도 바꾸고 장갑도 벗고 손소독제로 카트 손잡이를 도포했다.

그 다음에 나오고서 남친을 만나고 바로 자가격리할 집으로 향했다.

 

입국 후 ArriveCAN으로 2주동안 자가진단 체크인을 해야 한다. 열 / 기침 / 호흡곤란이 있냐고 묻는게 끝.

우리나라처럼 식료품을 배달해주거나 직원이 전화를 하거나 하지 않는다.

 

입국할 때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이랑 소통을 할 때는

2m 떨어져서 하고 마스크를 쓰면 괜찮다는 종이를 주는데

어이가 없어서.. 혹시 모르니까 그냥 마스크 쓰고 아무와도 소통하지 말고 지내세요. 

 

오늘은 자가격리 9일째.

수업듣는거밖에 할 게 없다.

자가격리 빨리 끝났으면 좋겠다.

 

 

반응형

'KOREAN > 뻘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0113 - 캐나다로의 여정  (0) 2021.01.13
20200822 오늘의 뻘글  (0) 2020.08.22
20200807 오늘의 뻘글  (0) 2020.08.07
20200127 오늘의 뻘글  (0) 2020.01.28
20190828 오늘의 근황  (0) 2019.08.29
20190724 오늘의 뻘글  (0) 2019.07.25
반응형

모나미 펜클럽 선발이라니.. 게다가 1000명이 넘는 지원자중 153명만 뽑는건데 그 중 한명이었다니..



앞으로 열심히 활동해야겠다.

고마워요 모나미!


---


올해는 시그라프에서 봉사한지 3년째 되는 해이다.

올해는 팀리더로 봉사하게 되는데, 올해는 리모트 컨퍼런스기 떄문에 

내년에는 실제로 컨퍼런스에서 팀리더로 활동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사실 누군가를 이끌어가기엔 자질이 많이 부족하지만, 

그래도 계속 시도해보며 더 좋은 리더가 될 수 있었으면 좋겠다.


좋은 리더가 되고 싶다. 테크놀로지와 교감하며 봉사하고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는게 재밌다.

뭘 하고 싶은지는 모르겠지만 그러하다. 이게 실제로 내 커리어쪽으로 흘러갔으면 좋겠다.


끗.


반응형

'KOREAN > 뻘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0113 - 캐나다로의 여정  (0) 2021.01.13
20200822 오늘의 뻘글  (0) 2020.08.22
20200807 오늘의 뻘글  (0) 2020.08.07
20200127 오늘의 뻘글  (0) 2020.01.28
20190828 오늘의 근황  (0) 2019.08.29
20190724 오늘의 뻘글  (0) 2019.07.25
반응형

새로운 블로그로 찾아뵙겠다고 해놓고. 한거 하나도 없다;

인생 뭔지 잘 모르겠다 별거 할 힘도 안나고 의지도 없고 그냥 쉽게쉽게 살고 싶다

그리고 생각보다 정신적인 피로함이 내 몸에 미치는 영향 너무 크다

별 생각 안하고 살고싶다


나는 잘 살고 있다

반응형

'KOREAN > 뻘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0113 - 캐나다로의 여정  (0) 2021.01.13
20200822 오늘의 뻘글  (0) 2020.08.22
20200807 오늘의 뻘글  (0) 2020.08.07
20200127 오늘의 뻘글  (0) 2020.01.28
20190828 오늘의 근황  (0) 2019.08.29
20190724 오늘의 뻘글  (0) 2019.07.25
반응형

나를 되돌아보며.


이 블로그를 사용한지도 7년이 되가는 듯 하다. 잘 몰랐는데 그러함

이제는 css와 html을 배워서 (지금까지 프론트엔드는 전혀 건드려본적이 없음) 새로 이사갈 때도 되었는데 만들기 시작한 블로그는 진전이 없다.. 역시 프레임워크를 사용해야 어느정도 볼만한게 나오는듯. 과연 내 블로그정도의 템플릿을 무에서 창조하려면 얼만큼의 시간이 걸리는지 짐작할 수가 없다.


여든 지난번의 근황으로부터 지금까지 일어난 일을 정리해보자면,

같이 놀던 그 친구와는 남친여친 관계를 성립해 잘 지내고 있고. 요즘은 또 코딩에 맛들려 이것저것 생각중이다. 

예전이면 구상으로 끝냈을텐데 조금씩 시작하고 있고. CTF 또는 과제 아니면 코드에 손도 안대던 내가 좀 변한 것 같다.


생각해보면 이 블로그를 시작했을 때부터 지금까지 나는 천천히 계속 변해왔다. 예전과 관심사는 비슷하지만 하는것도 다르고 생각도 많이 다르지.

블로그를 이사하게 되면 글은 스케쥴에 맞춰서 작성할 예정이다. 더 테크니컬하고 뻘글은 덜한, 내 여러 시도들을 적어내려갈 예정이다.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취미. 마치 유튜버이지만 글로 적는 그런 느낌을 원한다. 관객을 위해 글을 적는 느낌이라고 볼 수도 있겠는데, 그렇지는 않을 것이다. 그러기에 나는 그럴 인내심이 없고, 나는 내 이야기를 하지 않고서는 못 배기는 사람이기 때문에 관객이 있던 없던간에 나는 적어 내려갈 것이다. 굳이 뻘글을 쓰고 싶다면 다시 여기로 오면 되겠지. 하지만 요즘 나는 일기 없이도 잘 살고 있다. 그냥 하루하루를 최선을 다해 살고 있다. 대충 그런 느낌.


하지만.. 각 글당 이미지는 최소 한개 첨부해야. 이러면 무언가 양식이.. 포맷이. 어쩌구. 어쨋든 시스테마틱(systematic)한 접근을 할 것이라는 것이다. 먼소린지 모르겠다. 지금의 나는 과제하다보니 뻘글이 쓰고싶어져서 쓰는중이다. FTP Client를 만드는 과제인데, 서버는 멀쩡히 동작하는데 무언가 부족한 내 코드를 보니 마음이 아프다. 나는 왜이렇게 뭐하나 배우는게 오래 걸리지... 늘 어려운것도 아닌데 고생하는거 보면 참 기분이 묘하다. 뭐가 부족한 걸까.


내 글들을 읽어보니 난독증(같이 집중을 못하고 문제를 못풀고 그래서 힘들었던..)은 2014년부터 달고 살았던 것 같은데, 아직도 그러다니 참 징하다. 언젠간 고칠 수 있겠지.


7년의 블로그생활 (예전 블로그를 포함하면 더욱 더 긴 나의 블로거생활)중 기억에 남는건 https://evertokki.tistory.com/20?category=1036278 이 포스트. 첫번째 아이디어는 요즘 지문인식 다 되잖아? 아직 웹사이트 인증은 하지 못하지만 (컴퓨터로) 곧 그런 날도 오겠지. 3번은 개인적으로 내가 만들 수 있는 기능인 것 같다. ㅋㅋ


예전에는 아등바등해도 노력해서 엔지니어급의 프로그래머가 되고싶었던 것 같은데, 아무래도 그러기엔 나의 로직과 수학능력이 너무 부족하다. 엔지니어급의 자리를 따더라도 굉장히 불행할 것 같음. 요즘은 HR에 가까운 테크니컬 프로그램/프로젝트 매니저를 목표로 하고 있음. 잘 되었으면 좋겠다.


아무래도 이 글이나 다음글이 이 블로그에 남기는 내 마지막 작별인사일 것 같다.

모두들 새해 잘 보내셨길 바라고, 나는 새로운 블로그로 찾아뵙겠다.


반응형

'KOREAN > 뻘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0822 오늘의 뻘글  (0) 2020.08.22
20200807 오늘의 뻘글  (0) 2020.08.07
20200127 오늘의 뻘글  (0) 2020.01.28
20190828 오늘의 근황  (0) 2019.08.29
20190724 오늘의 뻘글  (0) 2019.07.25
burnt out  (0) 2018.03.28
반응형

근황.


남친이 생겼다. 

소개팅으로 만났는데, 주선자 친구가 말을 제대로 못 알아들었나보다. 

상대방은 플링(단기간 연애)상대를 원했고 나는 그냥 " '-' 심심해! " 이래서 나온거지.

나쁘진 않다. 오히려 인생에 즐거운일 하나 생긴 것 같은 기분이다. 스트레스 해소가 된달까. 그리고 굉장히 편하다. 집도있고 차도있고 돈도있고 매우 편하군.


근데 아무리 생각해도 남자들은 굉장히 이기적이더라. 

처음에는 감정적인 내가 싫었는데 생각해보니 감정적인 나를 탓할게 아니라 감정적일 수 없는 남자들이 병신인거다. 

이렇게 다양한 감정들을 느낄 수 없고 이에 공감할 수 없는 니들이 불쌍하군.

¯\_(ツ)_/¯ 감정 느끼는 내가 더 잘났어. 나름 이렇게 정신승리중.


여튼. Emotionally unavailable한 남자들 정말 싫어하지만 어째 늘 이런 놈들만 꼬이는 것 같다.

내가 그런 타입을 좋아하는 것 같다. 좀 따듯하고 감정적인 남자 만나면 뭐가 덧나나.

많이 나아졌는데도 아직 내 나약한면의 감정을 나누는건 약한 사람이나 하는거라고 믿는 것 같다.

아직 갈 길이 멀다. 

반응형

'KOREAN > 뻘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0807 오늘의 뻘글  (0) 2020.08.07
20200127 오늘의 뻘글  (0) 2020.01.28
20190828 오늘의 근황  (0) 2019.08.29
20190724 오늘의 뻘글  (0) 2019.07.25
burnt out  (0) 2018.03.28
osu! and walls  (0) 2018.02.05
반응형
오랜만에 한국어로 뻘글을 적어보는군. 유학 오고 나서는 한국어를 쓸 일이 별로 없어서 영어가 편해졌던 것 같다. 하지만 이번 여름, 두달동안 한국에 있다가 왔으니 지금은 한글이 더 편하다! 그러므로 한글로 작성하겠다.
사실은 지난 5일이 어떻게 지나갔는지 기억이 전혀 나지 않는다. 침대에서 우울함과 시간개념을 상실한채 끼니를 굶고 게임만 하고 하다 보니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갔다. 정말 이런 경험은 다신 하고싶지 않다. 정신이 녹아내리는 느낌이라고 표현할 수 있겠다. 시간이 너무 빨리 지나갔고, 정신을 차려보면 저녁이었다. 잠에 든것과 깨어있는 시간의 차이가 없었으며, 잠을 자는 그 짧은 시간동안에도 꿈에 시달렸다. 그렇게 꿈과 현실의 경계없이 깊은 잠에 들지도 못한채 침대에 계속 누워있었다. 무려 5일동안.
어제쯤 정신이 들었는데, 내 몸의 생존신호였을까? 침대에서 일어날 힘도 생기고 사람다운 시간에 기상해서 (새벽 5시) 커튼을 열고 밀린 일(짐풀기)을 해내니 너무 힘들었지만 해야할 일을 반쯤 끝낸 것 같아 뿌듯했다. 그 이후에는 샤워를 해야 했는데, 하는 동안 잘 숨이 안쉬어져서 쉬엄쉬엄 하고 있던 터에 눈앞이 깜깜해지고 어질해서 잠시 앉아있었다. 굶어서인지는 모르겠지만 저혈압때문에 기절할 뻔했 던 것 같다. 사태의 심각성을 깨닫고 오랜만의 제대로된 끼니 하나를 때웠다. 
오늘은 훨씬 기분이 좋다. 이렇게 나는 살아가는구나.

밑에는 요즘 연속으로 듣고 있는 노래의 가사이다. 나는 이 가사에 대한 나름의 해석이 있었는데 다른 분이 이걸 영어로 번역해놓고서는 해석이 다른 것을 보고 신기하여 내 생각도 적어보고싶다는 충동이 들었다. 사실 이 뻘글도 그래서 쓰기 시작한 글이다.
Way Back Home
Shaun

멈춘 시간 속 잠든 너를 찾아가
아무리 막아도 결국 너의 곁인 걸
길고 긴 여행을 끝내 이젠 돌아가
너라는 집으로 지금 다시 way back home

아무리 힘껏 닫아도 다시 열린 서랍 같아
하늘로 높이 날린 넌 자꾸 내게 되돌아와
힘들게 삼킨 이별도 다 그대로인 걸

수없이 떠난 길 위에서 난 너를 발견하고
비우려 했던 맘은 또 이렇게 너로 차올라
발걸음의 끝에 늘 니가 부딪혀
그만 그만

멈춘 시간 속 잠든 너를 찾아가
아무리 막아도 결국 너의 곁인 걸
길고 긴 여행을 끝내 이젠 돌아가
너라는 집으로 지금 다시 way back home

조용히 잠든 방을 열어 기억을 꺼내 들어
부서진 시간 위에서 선명히 너는 떠올라
길 잃은 맘 속에 널 가둔 채 살아
그만 그만

멈춘 시간 속 잠든 너를 찾아가
아무리 막아도 결국 너의 곁인 걸
길고 긴 여행을 끝내 이젠 돌아가
너라는 집으로 지금 다시 way back home

세상을 뒤집어 찾으려 해
오직 너로 완결된 이야기를
모든 걸 잃어도 난 너 하나면 돼

빛이 다 꺼진 여기 나를 안아줘

눈을 감으면 소리 없이 밀려와
이 마음 그 위로 넌 또 한 겹 쌓여가
내겐 그 누구도 아닌 니가 필요해
돌아와 내 곁에 그날까지 I'm not done

최근에 난 이별을 했기 때문에 이 노래가 이별노래로밖에 들리지 않았다.. 
나의 마음에 네가 저장되어있고 (과거의 너) 아무리 그러지 않으려 노력해도 글쓴이는 자꾸 옛 애인에게 돌아가게 된다는, '너'라는 집 (익숙하며 포근한 곳) 으로 계속 돌아가게 된다는 그런 내용. 힘들게 이별을 이미 받아들였는데도 자꾸 상대의 생각이 나고, 상대가 계속 꿈에 나타나고, 계속 돌아오고. 여행이라 함은 방황, 그로써 글쓴이가 이별 전이던 후던간에 방황하다가 드디어 옛 애인한테로 돌아간다는 내용인줄 알았다....... 그래서 그 결론에 도달한 글쓴이가 다시 고백을 한다는 그런 내용으로 이해했던 것이다.

근데 내가 본 댓글에는 "연인이 죽어서 계속 그 연인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 사람의 노래"라고 적혀있었다... 가사를 제대로 읽어보니 이게 더 제대로 된 해석 같다.

관점의 차이가 신기하다,

끗.


반응형

'KOREAN > 뻘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0127 오늘의 뻘글  (0) 2020.01.28
20190828 오늘의 근황  (0) 2019.08.29
20190724 오늘의 뻘글  (0) 2019.07.25
burnt out  (0) 2018.03.28
osu! and walls  (0) 2018.02.05
Volunteering 2017-2018  (0) 2018.01.31
반응형

for the past two and a half years i've been telling myself

"after this week, life's gonna be better"


but it's been an endless cycle, nothing's gotten better.

mental health's been deteoriating.


i need some time to heal up. a reset, some time to reflect on myself.

반응형

'KOREAN > 뻘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0828 오늘의 근황  (0) 2019.08.29
20190724 오늘의 뻘글  (0) 2019.07.25
burnt out  (0) 2018.03.28
osu! and walls  (0) 2018.02.05
Volunteering 2017-2018  (0) 2018.01.31
111日  (0) 2018.01.18
반응형

Surprisingly, I've gotten a few PMs asking me about my improvement and style. I don't consider myself a good enough player for any of these questions just yet; there are many people with faster improvement rates than mine, and I'm still a mere 36k in rank. The only thing I consider to be my strength for this game is my perseverance, and that's what I'm going to talk about in this thread. 


To start off, people have told me I have more than average improvement rates so this might be really biased, but this thread's about my own experience. 


I've had around three mini-walls byfar. The first two, I was able to overcome by changing my settings. The first wall from 3-4*, I changed my skin. The second wall from 4-5*, I changed my input device (trackpad -> tablet). The third wasn't a problem with the environment. It was actually a problem with my skill. I was lacking in a lot of places. I had bad aim, I had no stamina, and I couldn't read. My pp wasn't improving at all despite three months of consistant play and a 100 hours in the same star range. That's a lot considering I've only played this game for a year.


It's frustrating, and I doubt I'm still out of the wall. During the three months, the more frustrating fact was that I could see myself improving and losing bad habits, but still couldn't gain pp. I had too many shitmisses and just wasn't consistent enough while I could still see that I was good enough to FC a map with decent acc. I also believe some people get stuck due to this reason; they just shitmiss one darn circle and don't get the pp for it.


While caught at a wall, I learned how to alternate. I learned to read cross-screen jumps, do kicksliders, and stream 200BPM consistently. I got my first UR under 100. Still not perfect, but a lot better than before. Still not consistent enough to FC maps, but decent enough to get 97+% acc on maps around 5.5-6* level. 


I took 2 week breaks inbetween, and played tech maps and stuff to improve my reading. I continued to enjoy the game even though it was super frustrating that I was stuck. Honestly osu is fun if you don't think about pp. Then you just remember you're stuck and you're frustrated again...


Anyways.

A few days ago I finally made some scores that made it to my top 10. Not suuper good scores, but decent plays. my previous plays were around 170pp and I couldn't get something over those, but I've made a few more 180-190pp scores. This is the farming phase, while I'm still frustrated I shitmiss, I play a lot more maps that are around 1.5 minutes and try to gain as much pp possible from the range of 170-190. 


So, don't be pressurized to improve. If you play a lot, you're bound to improve. Unless you're at your peak ability. Improvement rates slow down from there, and that's the point where I believe I will quit the game for good. So until then, please enjoy game and have fun.

반응형

'KOREAN > 뻘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90724 오늘의 뻘글  (0) 2019.07.25
burnt out  (0) 2018.03.28
osu! and walls  (0) 2018.02.05
Volunteering 2017-2018  (0) 2018.01.31
111日  (0) 2018.01.18
2017 티스토리 결산.  (0) 2018.01.09

+ Recent posts